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.

Profile
관리자

13 일 전

함께하는 행복

조회 수 2 추천 수 0

일본의 유명작가 미우라 아야코.
그녀의 이름이 알려지기 전,
남편의 수입만으로 생활을 이어나가기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.
그래서 생활에 도움이 되고자 자그마한 가게를 차리게 되었습니다.

욕심 없이 시작한 가게였지만, 장사가 너무나도 잘 됐습니다.
가게에서 파는 물건들을 트럭으로 공급할 정도였습니다.
그만큼 매출도 상당했습니다.

하지만 그녀의 가게가 잘 될수록 옆집의 가게는 장사가 안되었습니다.
그런 상황을 지켜보던 남편이 그녀에게 말했습니다.

"우리 가게가 매우 잘 돼 이웃 가게들이 문을 닫을 지경이에요.
이건 우리가 생각했던 거와 어긋나는 것 같아요."

아내는 남편의 배려 어린 이야기에 감동했습니다.
이후 그녀는 가게 규모를 축소해 팔지 않을 물건을 정하고,
그 물건은 가게에 아예 들여놓지 않았습니다.
그리고 그 물건들을 찾는 손님이 오면 이웃 가게로 안내하곤 했습니다.

그러다 보니 그녀에게 없던 시간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.
평소 문학에 관심이 많았고, 글쓰기를 좋아했던 그녀는
본격적으로 집필을 시작했습니다.
그 소설이 바로 '빙점'입니다.

 


 

장사가 잘 될수록 욕심을 부리고,
가게를 확장하며 이웃을 배려하지 않았다면 어땠을까요?
물론 결과는 아무도 모릅니다.

그러나 조심히 예측해 본다면 그녀는 부자가 될 수는 있었겠지만
진정 원했던 소설가는 되지 못했을 것입니다.
결국, 그녀의 배려가 소중한 꿈을 이루게 해 준 것입니다.


# 오늘의 명언
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같이 가라.
- 아프리카 속담 -

 


함께하는 행복

함께하는 행복,함께하는,행복,함께,함,께,하,는,행,복

Profile
50
Lv

0개의 댓글

  • 13 일 전

    저희 엄마는 몇 년 전부터 택시 운전 일을 하십니다. 그런데 어느 주말이었습니다. 저는 밖에서 남자친구와 함께 점심을 먹고 있는데, 엄마에게서 전화가 왔습니...

  • 13 일 전

    일본의 유명작가 미우라 아야코. 그녀의 이름이 알려지기 전, 남편의 수입만으로 생활을 이어나가기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. 그래서 생활에 도움이 되고자 자그마...

  • 13 일 전

    인도의 어떤 농부가 논으로 개간한 땅에 벼농사를 지었는데, 논에 댄 물이 많은 양분을 제공해 풍년을 맞게 되었습니다. 그런데 농부는 자신의 논에서 나오는 물...

  • 13 일 전

    대서양을 횡단하는 배에 한 승객이 탑승했습니다. 그런데 배를 처음 타 본 그였기에 배에서 먹는 음식은 당연히 사서 먹는 것으로 생각했습니다. 뱃삯도 겨우 마...

  • 13 일 전

    유복한 환경에서 엘리트 교육을 받으며 자란 슈바이처는 어릴 적부터 좋은 옷을 입히려는 부모님에게 "남들은 이렇게 입지 못하는데, 저만 이렇게 입을 수는 없어...

  • 13 일 전

    미식축구 선수 크리스 스필먼은 강하고 억센 라인백으로 활약했습니다. 현란한 몸동작과 열정 때문에 미식축구를 좋아하는 미국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선수이기...

서버에 요청 중입니다.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...